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자랑거리 A source of pride 오랜역사와 조상의 숨결이 깃든 우리고장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관광지

  • 자랑거리
  • 관광지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 삼도봉
    황악산 이미지

    높 이 : 1,177m
    위 치 : 충북 영동, 전북 무주, 경북 김천
    "삼도봉". 삼남지방 방언의 갈래길로 정상에 서면 삼도말씨를 모두 만난다. 산 자체는 소박한 얼굴의 "무욕의 산" 산 아래엔 사시사철 맑고 찬물이 흐르는 "물한계곡"이 있다. 민족화합을 상징하는 삼도봉(1,177m), 민주지산(1,242m)의 한 봉우리로 충청, 전라, 경상도를 아우르는 분수령. 북에서 내려온 산줄기를 받아 한줄기는 대덕산으로 가르고 다른 한줄기는 덕유산으로 갈라 지리산과 맥을 이어준다.

    이곳은 조선 태종 14년(1414)에 조선을 8도로 분할하면서 삼남의 분기점이 됐다.

    삼국시대엔 신라 백제가 격전을 치르며 세력균형을 유지했다.이후 역사가 흐르면서 삼도의 지리적·행정적 경계인 동시에 방언의 갈래길로 굳어졌다. 남한의 마지막 원시림 지대로 불리는 동·식물상의 보고. 신갈나무 들메나무 서어나무 군락과 하늘을 찌를 듯 자란 울창한 잣나무숲을 볼 수 있다.또 고라니 오소리 고슴도치 살쾡이 등과 붉은배새매 청호반새 등 희귀동물이 살고 있다. 봄철엔 진달래 철쭉이 산을 덮는다. 옛날엔 호랑이가 누비고 다니던 백두대간 능선길.민주지산 끝자락 각호봉에는 호랑이가 살았다는 전설이 있다.

    삼도봉은 소박한 얼굴을 지닌 "무욕의 산"이다.기암절벽이나 폭포 따위를 매력이라 말하지 않는다. 여느 산처럼 빼어난 절경이나 화려한 불교유적도 없다.바로 옆 석기봉에 머리 세개를 가진 마애불(삼안마애불)이 있을 뿐이다.

    삼도봉으로 향하는 입구엔 사시사철 차가운 물이 흘러 내려 여름철마다 피서객이 몰리는 물한계곡이 있다.계곡 초입에는 10여년 전에 세워진 작은 절 황룡사가 화려한 단청을 뽐내고 있다. 쭉 뻗은 잣나무 숲을 지나 산길을 오르면 여물통 같은 아담한 용소가 나온다.푸른 잎을 자랑하는 조릿대가 눈속에서 삐쭉삐쭉 고개를 내밀고 있고 석간수가 오솔길로 흘러나와 눈을 녹인다.
    산토끼 발자국이 선명한 눈밭길.사람들은 엉덩이 썰매를 타며 산에 오른다.조금 더 가면 석기봉과 갈라지는 길. 이곳에서 4㎞쯤 더 올라가면 삼도봉 정상이다.

    위에서 내려다보면 각호봉∼ 민주지산∼ 석기봉∼ 삼도봉에 이르는 능선이 물한계곡을 활모양으로 감싸고 있다. 민주지산이나 석기봉에 오르면 삼도봉이 한눈에 들어온다.물이 마를 때마다 삼도 인근마을을 번갈아 가며 상이 생긴다는 약수터가 석기봉에 있다.
    삼도봉에선 말씨가 다른 사람들을 쉽게 만난다.산을 오르며 서로 눈인사를 건네다가 정상에 오르면 어느새 친구가 된다.영동 무주 김천.각기 다른 길로 올라와 정상에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아쉬운 이별을 고하기도 한다.정상에는 동서화합을 염원하는 "화합탑"이 있다.

    삼도를 상징하는 거북과 용, 검은 여의주로 만들었다.매년 10월 10일엔 삼도의 산악인과 주민들이 올라와 제를 지내며 화합을 기원하는 행사를 연다.

    • 삼도봉 터널
      부항면은 국토의 대동맥인 소백산맥의 줄기인 삼도봉산이 병풍처럼 서있고 산이 높아 사방으로 나가는 길이 없어 면관내에 들어오면 다시 들어왔던 길로 나가야만 다른 지역에 갈 수 있던 곳이었다. 그러나 1999년 12월 6일 삼도봉터널 개통으로 무주로 가는 길이 개통되어 영‧호남인이 더욱더 가까워졌으며, 삼도봉터널 앞 소공원은 영호남인의 화합과 만남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 세심대(洗心臺)
      파천1리 봄내마을에 위치한 세심대는 우암 송시열 선생이「넓고 깨끗한 반석위로 흐르는 맑은 물은 세속에 물든 만인의 마음을 씻어줄 만하다」하여 세심대라 명하였다고 전해오고 있으며, 선생의 후학들이 이곳 세심대에 와서 글도 짓고 마음을 가다듬었다는 설이 있으며, 선생의 높은 학문을 기리기 위한 춘천서원이 이 마을에 자리잡고 있다.숲과 계곡이 아름다워 여름철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있다.
    • 구남천 계곡
      구남천은 옛날 아홉형제가 살던 마을이 있어 九男이라 불리우고 있으며, 계곡이 아름다워 여름철에는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있다.
    • 청정부항 레인보우 짚와이어
      2018년 4월 27일부터 일반에 개장된 "청정부항 레인보우 짚와이어(김천시 부항면 부항댐길 352 소재)"는 6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국내 최장길이(왕복 1.79km)를 자랑하는 시설로써 국내 최고 높이의 철탑 시설물(93m)과 스카이워크가 함께 구비되어 있어 많은 방문객 들이 색다른 체험을 즐기고 있다. 문의(054-439-5030, 5031)
    • 부항댐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부항면 / 054-437-2031
    • 최종수정일 : 2018-11-19

페이지 맨 위로 이동